대경대학교 자동차딜러과

커뮤니티

공지사항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불황에도 수입車 판매 되레 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9-05-13 18:04 조회1,243회 댓글0건

본문


경기불황 속에서도 지난 4월 판매실적이 수입차 브랜드는 호조세를 보인 반면 국산 자동차는 생산과 내수가 9개월째 감소세로 대조를 보였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4월 수입차 판매량은 4천769대로 전월보다 1.2%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939대를 판매한 BMW가 지난 2월 이후 3개월 연속 선두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메르세데스 벤츠가 E280(149대)과 C200(117대)의 선전으로 총 761대를 판매해 2위를 기록했다. BMW 가 중형세단 5시리즈에 이어 소형차 1시리즈와 3시리즈가 선전하면서 판매량이 급증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연말 신 모델이 출시되는 E클래스가 한 달 동안 300대 이상 판매되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파사트CC를 앞세운 폴크스바겐이 656대로 3월의 724대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많은 실적을 기록했다. 고급차 브랜드인 아우디도 527대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117대를 판매해 3월보다 80%이상 상승했다. 도요타의 렉서스도 400대가 판매되면서 서서히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수입차 업체 관계자들은 "최근 수요층이 두터운 소형차들이 대거 투입했고 신모델 투입을 앞둔 구형 모델을 재고량 처리를 위한 파격 할인판매가 맞물렸기 때문에 판매실적이 좋았다"고 말했다.

반면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과 내수, 수출이 지난해 8월 이래 9개월째 전년대비 동반 감소세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은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내수부진과 수출 감소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25.9% 감소한 26만9천263대를 기록했다. 올 연간 누적으로는 전년대비 30.3% 줄어든 95만7천303대를 생산했다. 4월 내수 역시 지난해보다 14.9% 감소한 9만4천426대로 연간누적도 14.9% 감소해 35만1천687대를 기록했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 관계자는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5월부터 시행된 노후차 교체 지원정책에 따른 대기수요로 내수가 줄었기 때문"이라며 "5월에는 판매실적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매일신문
- 2009년 05월 13일 -

김진만기자 factk@msnet.co.kr

출처 :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21189&yy=200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